수안의 집을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join login
이름 모를 섬 하나
喜園10-08 16:46 | HIT : 818
흙과 나무 그리고 바위
곳곳이 흩어져
외로운 섬 하나 만들었습니다

외로운 시간들
파도와 싸우며
찾아오는 새들과
노래도 부르지요

노을이 지는
하늘을 바라보며
내 마음 붉은색으로 물들이고

지는 해를 바라 볼 때면
왠지 마음이 서글퍼집니다

또 기다려야 하는 내 마음이
너무 외로워서
때마침
노을이 지는 하늘 아래에서
외로운 작은 섬을 보고 왔습니다.
둥근 달과 별들도요.

아주 아주 좋아하는 친구들과...

그래도 서글프지는 않았습니다.
기다리는 마음도 축복의 하나이니까요.

10-09 23:20 삭제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4549  아빠는 출장 중  1   喜園 2005·08·26 637
4548  유월의 편지  2   喜園 2005·08·08 687
4547  짝사랑  2   喜園 2005·05·26 593
4546  어머니  2   喜園 2005·05·12 651
4545  풀꽃의 사랑  2   喜園 2005·05·06 695
4544  벚꽃의 약속  1   喜園 2005·04·28 597
4543  아빠는 출장 중  1   喜園 2005·08·26 605
4542  유월의 편지  2   喜園 2005·08·08 597
4541  짝사랑  2   喜園 2005·05·26 591
4540  어머니  2   喜園 2005·05·12 700
4539  벚꽃의 약속  1   喜園 2005·04·28 597
4538  시집살이  2   喜園 2005·03·31 649
4537  그대 이름은 목련화  2   喜園 2005·03·23 627
4536  강변을 걸으며  1   喜園 2003·10·24 739
 이름 모를 섬 하나  1   喜園 2003·10·08 818

    List   Next 1 [2][3][4][5][6][7][8][9][10]..[30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