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안의 집을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뻐지 도둑 -베르톨트 부레히트 (Bertolt Brecht 1898~1956)
     | 2020·04·16 10:50 |


                                                           어느 날 새벽 닭이 울기 전에
                                                  휘파람 소리에 잠이 깨어 나는 창가로 갔다
                                                         새벽 어스름이 정원에 가득한데
                                                       우리 벚나무 위에 기운 바지를 입은
                                                            어떤 젊은이가 올라와 앉아
                                                         신나게 우리 버찌를 따고 있었다.

                                                        나를 보자 가볍게 고개를 끄덕이고
                                                     두 손으로 나뭇가지에 달린 버찌를 따서
                                                             자기의 주머니에 넣었다.

                                                     내가 다시 잠자리로 돌아와 누운 뒤에도
                                                         꽤 한참 동안 그가 짤막한 노래를
                                                       흥겹게 휘파람 부는 소리가 들려왔다.

                                                                         *******

            * 시 해설 *

            조금만 너그러워 지자 .
            콧노래를 부르며 ‘가볍게 고개를 끄덕이고 두 손으로’
            멀쩡한 남의 버찌를 따는 가난한 젊은이처럼 그렇게 조금은 태평하게.

           부레히트가 스탈린의 철권정치를 피해 덴마크에서 망명생활을 할 때 쓴 시다.
           암울한 시절에도 소박하고 체온이 느껴지는 시들을 썼다.
           뻐지를 도둑 맞으면서도 오히려 궁핍한 사람끼리
           서로 나눌 수 있는 것이 다행이라는 듯 심상하게
           잠자리로 돌아가 젊은이의 휘파람 소리를 듣는다.

          그가 험난한 시대와 날카롭게 대치한 까닭에
           마음이 가파르기만 할 것이라 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이다.
           그가 사람이라는 것이 참 좋다.
           우리도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중앙일보  ‘시가 있는 아침’ 에서 장철문 시인)
  
                                            * * * * * * *

           15년 전에 만난 시인데 오랜만에 보아도 여전히 반갑기 image 하나 만들어 올려놓는다.                  

      
image 속 나무가지의 뻐지, 풍성하고 빨갛게 익히고느라 한나절,
나무 가지에 걸터앉은 인물이 소녀인지 소년인지 구별 안되기에 이발시키느라 또 한나절,
"아, 세월은 잘 간다. 아이 아이 아이!!"

20·04·16 16:41

Der Kirschdieb
- Bertolt Brecht

An einem frühen Morgen, lange vor Hahnenschrei
Wurde ich geweckt durch ein Pfeifen und ging zum Fenster.
Auf meinem Kirschbaum - Dämmerung füllte den Garten -
Saß ein junger Mann mit geflickter Hose
Und pflückte lustig meine Kirschen. Mich sehend
Nickte er mir zu, mit beiden Händen
Holte er die Kirschen von den Zweigen in seine Taschen.
Noch eine ganze Zeitlang, als ich wieder in meiner Bettstatt lag
Hörte ich ihn sein lustiges kleines Lied pfeifen.

* 경운회 51회 박향규 후배가 보내준 원문 시입니다. 정말 감사해요.

20·04·20 00:54

  
4569   오직 하나 뿐인 손녀 수민의 가장 소중한 혼인 사진을 한 장으로 모아 세상에 알립니다.   20·12·10 221
4568   오래간만에 인사 드립니다. 2   20·12·08 161
4567   수안홈 웹호스팅 2년 연장  心湖 20·10·07 158
4566   늦더위를 견디는 마음으로...   20·07·31 167
4565   반가운 장마비   20·07·19 164
4564   21世紀를 살고 있는 烈女 이야기 1   20·05·30 174
4563   * 방긋 웃는 월계꽃 * 2   20·05·13 205
4562   *어버이 날* 을 보내며...   20·05·09 167
4561   수안의 집에 다녀와서 1  전풍림 20·05·02 130
4560   4월의 마지막 생일잔치   20·04·28 115
4559   파 보나마나.... 감자꽃 1  예원혜 20·04·28 103
4558   [신간북리뷰]백세일기-김형석교수님"오래살기를 잘했다" 노교수고백 2  예원혜 20·04·28 69
4557   가족들 생일 선물은 경제적으로 ~ ~ ~   20·04·23 81
  뻐지 도둑 -베르톨트 부레히트 (Bertolt Brecht 1898~1956) 2   20·04·16 92
4555   봄이 다 가기 전에 남겨놓고 싶은 것들~~~   20·04·07 68
1234567891030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