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안의 집을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반가운 장마비
     | 2020·07·19 09:43 |

무더위가 계속되다 보면 줄기차게 쏟아지는 장마비를 반기게 되는 시절도 있었건만,
요즘의 장마는 시원한 맛은 없이 그저 가끔씩 내리는 여름비가 되고 말았다고 느끼는 것은 나 뿐일까?

에어콘이 아닌 자연의 시원함에 향수를 느끼는 어쩔 수 없는 노녀의 넉두리이다.
  
4569   오직 하나 뿐인 손녀 수민의 가장 소중한 혼인 사진을 한 장으로 모아 세상에 알립니다.   20·12·10 221
4568   오래간만에 인사 드립니다. 2   20·12·08 161
4567   수안홈 웹호스팅 2년 연장  心湖 20·10·07 158
4566   늦더위를 견디는 마음으로...   20·07·31 168
  반가운 장마비   20·07·19 164
4564   21世紀를 살고 있는 烈女 이야기 1   20·05·30 174
4563   * 방긋 웃는 월계꽃 * 2   20·05·13 205
4562   *어버이 날* 을 보내며...   20·05·09 167
4561   수안의 집에 다녀와서 1  전풍림 20·05·02 130
4560   4월의 마지막 생일잔치   20·04·28 115
4559   파 보나마나.... 감자꽃 1  예원혜 20·04·28 103
4558   [신간북리뷰]백세일기-김형석교수님"오래살기를 잘했다" 노교수고백 2  예원혜 20·04·28 69
4557   가족들 생일 선물은 경제적으로 ~ ~ ~   20·04·23 81
4556   뻐지 도둑 -베르톨트 부레히트 (Bertolt Brecht 1898~1956) 2   20·04·16 93
4555   봄이 다 가기 전에 남겨놓고 싶은 것들~~~   20·04·07 68
1234567891030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